행사제주
71
0

전국의 로컬 콘텐츠 한자리에… 글로컨 콘퍼런스 ‘마을이 춤춘다’ 7~8일 제주시 개최

착한여행(나효우 대표), 제주착한여행(허순영 대표) 등 전국 27개 지역 40여개 로컬 콘텐츠 및 마을여행 네트워크 ‘굿트(GoodT)’가 12월 7일(목)~8일(금) 제주시에서 글로컬 콘퍼런스 ‘로컬 콘텐츠, 마을이 춤춘다’를 개최한다.

첫 째날(12월 7일)에는 오후 4시 제주시 소통협력센터에서 ‘로컬 콘텐츠들이 마을에서 어떻게 뿌리 내리는지’에 대한 발제와 토론이 진행된다. 여수시의 로컬 콘텐츠인 ‘여수와’ 하지수 대표, 올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코리아 유니크 베뉴로 선정된 광주시 복합문화공간 ‘10년후 그라운드’의 이한호 대표가 지역에서 어떻게 로컬 콘텐츠가 뿌리 내리고 성장하는지 사례를 발표한다. 또한 일본의 도시창생과 마을 만들기 주요 사례를 고쿠가쿠인대학 깃카와 준코 겸임교수(일본 SIIT-Lab 대표)가 발표하며, 제주도에서는 김녕 마을 사례를 김우영 가디언이 발표한다.

둘 째날(12월 8일) 행사는 오전 9시 도시재생 지원센터 상생모루에서 ‘로컬 콘텐츠들이 춤춘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히라야마 도모코 선생이 도쿄에서 가까운 ‘오가와 마을’ 사례발표를 통해 청년들이 가장 이주하고 싶은 마을로 관심을 끌게 된 경위를 공유할 예정이다. 인구소멸과 고령화 등으로 일본의 ‘관계인구’와 ‘고향세’ 등에 대한 사례연구와 교류 협력이 관심을 받고 있고, 제주도에서 20년전부터 ‘오가와 마을’이 친환경 마을 사례로 주목받고 있었으며, 청년들에게도 인기가 있는 사례여서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패널 토론에서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노래와 영화’ 섬여행을 만드는 통영섬 사례(삼인행 이동열 대표), 최근 영도구 문화도시 전국축제에서 소설 파친코를 여행 코스와 스토리로 연결해 주목을 받은 사례(울산 착한여행 강선행 대표), 전국 농산어촌 마을 콘텐츠를 개발한 사례(한국농산어촌 네트워크 김소민 대표), 그리고 ‘가파도 예술마을은 현재 진행형’에 대한 사례(가파도 진영환 이장)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로컬 콘텐츠, 마을이 춤춘다’ 주요 프로그램

이번 글로컬 콘퍼런스 ‘마을이 춤춘다’는 전국의 다양한 로컬 콘텐츠들을 한자리에 모았고, 일본의 대표적인 사례와 경험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를 기획한 굿트는 올해 6월 제주도에서 착한여행 전국네트워크(서울, 제주, 울산, 전주 등)와 IT 전문회사(잇뉴, ITNEW) 등이 창립했으며 12월 현재 서울, 경기, 부산 등 26개 지역 37개 로컬 콘텐츠, 문화, 관광 및 연구기관들의 네트워크로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굿트는 착한여행에 사무국을 두고 있으며, 주요 사업으로 ‘마을이 춤춘다’ 축제와 포럼 등 마을 ‘굿(Goodt)’을 전국 및 지역별로 개최할 계획이다. 2024년에는 100여개 회원단체 가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정책연구 및 교육을 통해 다양한 지역 콘텐츠들의 울타리(네트워크)를 만들고 지역사회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 특히 이번 일본 및 아시아 ‘굿트’들의 글로컬 콘퍼런스를 계기로 내년에는 일본 및 아시아의 로컬탐사학교 및 전국 마을축제 등 아시아의 대표 로컬 콘텐츠 네트워크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다.

글로컨 콘퍼런스 ‘마을이 춤춘다’의 참가 신청 및 문의는 착한여행으로 문의하거나 아래 링크로 접속하면 된다.
https://forms.gle/28Chx1hxXmm3951P8

‘굿트’ 전국 네트워크 회원단체 지도

More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Fill out this field
Fill out this field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You need to agree with the terms to proceed

Most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