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문제 해결의 문법을 찾아… 임팩트서클, 로컬을 주제로 ‘임팩트 써밋 행사’ 개최

spot_img

임팩트스퀘어의 임팩트 비즈니스 플랫폼 임팩트서클(Impact Circle)이 임팩트얼라이언스, 윙윙, 멘토리, 진저티프로젝트, STAXX 와 함께 5월 17일 헤이그라운드 3층 (브릭스 서울숲)에서 ‘로컬’(local)을 키워드로 지혜를 공유하고 협력하는 프로그램인 ‘임팩트 써밋’을 개최한다.

프로그램의 주제는 ‘지역 문제 해결의 문법을 찾아가는 사람들’로, 지역 현장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모여 각자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임팩트 써밋은 기존 방식처럼 지역의 문제와 위기, 그리고 해결책에 주목하는 대신 지역을 ‘문제’가 아닌 ‘가능성’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지역의 고유한 맥락과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길을 열어가는 여정을 함께 나누고자 기획됐다.

1부에서는 ‘로컬의 모국어’를 주제로 청년들이 지역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과 프로젝트들을 꾸준히 만들어온 윙윙과 멘토리가 함께 한다.

지역관리회사 윙윙은 동네자산화(커머닝)를 기반으로 지역에 머물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자립과 정주에 대한 확신이 없는 청년들에게 대전 어은동을 중심으로 커뮤니티 기반 문제해결 모델을 제시해 오고 있다.

멘토리는 의성, 부안 등에서 정부부처, 지자체, 대학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 미래세대가 직접 지역의 매력을 찾고 스스로의 성장 경로를 그려갈 수 있도록 지역에서의 삶에 대한 다양한 실험을 이어오고 있다.

두 조직의 사례를 통해 획일화된 방법론에서 벗어나 지역만의 고유한 문제 해결 역량은 무엇인지, 그 의미와 필요성, 성과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

2부에서는 Local Interpreter(지역 통역사)를 주제로 STAXX와 진저티프로젝트가 발표를 진행한다.

STAXX는 다년간 액셀러레이터 및 벤처캐피탈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경상북도 영주에서 젊은 소셜벤처 창업가들과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시도를 펼치고 있다. 이들은 지역의 가치를 쌓고 변화를 창출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로컬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진저티프로젝트는 변화를 만드는 연구와 교육·출판·네트워킹 실험실로 변화를 읽고, 지식을 짓고, 네트워크를 디자인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현장에 변화를 만들어왔다. 최근 부산 영도, 경남 밀양 등에서 로컬 청년들과 우정을 쌓고 그들을 관찰·해석·촉진·연결하면서 지역 청년의 가능성과 지역 생태계의 다양성을 강조해왔다.

STAXX와 진저티프로젝트의 사례를 통해 로컬 생태계 진입과 지역 협업을 통한 상생의 경험을 공유하고, ‘지역’에 대한 두 조직만의 독자적인 재정의를 통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지역 문제 해결에 관심 있거나, 새로운 협력과 관계를 기대하고 있는 누구나 임팩트서클 홈페이지(www.impactcircle.co.kr)에서 자세한 정보와 신청 방법을 확인하고 참여할 수 있다.

※ 임팩트 써밋 개요
· 일시: 2024년 5월 17일 금요일 오후 2시 30분
· 장소: 헤이그라운드 브릭스 서울숲(서울 성동구 왕십리로 115, 3층)
· 주제: 지역 문제 해결의 문법을 찾아가는 사람들
· 주관: 윙윙, 멘토리, 진저티프로젝트, STAXX, 임팩트얼라이언스, 임팩트서클
· 파트너: YBI

※ 프로그램
· 14:30~14:45 오프닝 : 행사 및 임팩트서클 소개(5’)
· 14:45~15:55 세션1 : 멘토리, 윙윙 발제(30’) 및 패널 토크(40’)
· 15:55~16:10 쉬는시간 및 네트워킹 (15’)
· 16:10~17:20 세션2 : STAXX, 진저티프로젝트 발제(30’) 및 패널 토크(40’)
· 17:20~ 클로징

spot_imgspot_img

놓치면 안되는 기사

Skip to content